'생활'에 해당되는 글 84건

생활/글

안개/기형도


1.
아침 저녁으로 샛강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2.
이 읍에 처음 와 본 사람은 누구나
거대한 안개의 강을 거쳐야 한다.
앞서간 일행들이 천천히 지워질 때까지
쓸쓸한 가축처럼 그들은
그 긴 방죽 위에 서 있어야 한다.
문득 홀로 안개의 빈 구멍 속에
갇혀 있음을 느끼고 경악할 때까지.
어떤 날은 두꺼운 공중의 종잇장 위에
노랗고 딱딱한 태양이 걸릴 때까지
안개의 군단은 샛강에서 한 발자국도 이동하지 않는다.
출근길에 늦은 여공들은 깔깔거리며 지나가고
긴 어둠에서 풀려나는 검고 무뚝뚝한 나무들 사이로
아이들은 느릿느릿 새어 나오는 것이다.
안개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처음 얼마동안
보행의 경계심을 늦추는 법이 없지만, 곧 남들처럼
안개 속을 이리저리 뚫고 다닌다. 습관이란
참으로 편리한 것이다. 쉽게 안개와 식구가 되고
멀리 송전탑이 희미한 동체를 드러낼 때까지
그들은 미친 듯이 흘러 다닌다.

가끔씩 안개가 끼지 않는 날이면
방죽 위로 걸어가는 얼굴들은 모두 낯설다. 서로를 경계하며
바쁘게 지나가고, 맑고 쓸쓸한 아침들은 그러나
아주 드물다. 이곳은 안개의 성역이기 때문이다.
날이 어두워지면 안개는 샛강 위에
한 겹씩 그의 빠른 옷을 벗어 놓는다. 순식간에 공기는
희고 딱딱한 액체로 가득 찬다. 그 속으로
식물들, 공장들이 빨려 들어가고
서너 걸음 앞선 한 사내의 반쪽이 안개에 잘린다.

몇 가지 사소한 사건도 있었다.
한밤중에 여직공 하나가 겁탈당했다.
기숙사와 가까운 곳이었으나 그녀의 입이 막히자
그것으로 끝이었다. 지난 겨울엔
방죽 위에서 취객 하나가 얼어죽었다.
바로 곁을 지난 삼륜차는 그것이
쓰레기 더미인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나 그것은
개인적인 불행일 뿐, 안개의 탓은 아니다.

안개가 걷히고 정오 가까이
공장의 검은 굴뚝들은 일제히 하늘을 향해
젖은 총신을 겨눈다. 상처 입은 몇몇 사내들은
험악한 욕설을 해대며 이 폐수의 고장을 떠나갔지만,
재빨리 사람들의 기억에서 밀려났다. 그 누구도
다시 읍으로 돌아온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3.
아침저녁으로 샛강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안개는 그 읍의 명물이다.
누구나 조금씩은 안개의 주식을 갖고 있다.
여공들의 얼굴은 희고 아름다우며
아이들은 무럭무럭 자라 모두들 공장으로 간다.

신고
0 0
생활/밥집

고대 맛집이라고 하는데..

사실 고대앞에 맛집이라고 부를만한게 거의 없다.

그래서 선배들이 신입생 후배 꼬시고 싶을 때 데려가는 곳이 주로 여기. 

인도음식을 주로 한다. 퓨전 음식이라고 부르는 편이 맞을 듯.

하지만 가격대비 상당히 괜찮은 음식이 나오기 때문에

안암동 근처에 갈 일이 있다면 꼭 먹어보도록 하자. 라씨가 매우 맛있다.

강가의 무슨 요거트 스무디같은 어이없는 라씨랑 질적으로 다르다.


점수는 7/10

신고
0 0
생활/글

박노해 / 삼청교육대 Ⅰ

 

 

서릿발 허옇게 곤두선

어둔 서울을 빠져 북방으로

완호로 씌운 군용트럭은 달리고 달려

공포에 질린 눈 숨죽인 호흡으로

앙상히 드러누운

아 3·8교!

살아 돌아올 수 있을까

살아 다시 3·8교를 건널 수 있을까

호령소리 군화발길질에 떨며

껍질을 벗기우고 머리털을 깎여

유격복과 통일화를 싣고

얼어붙은 땅바닥을 좌로굴러 우로굴러

나는 삼청교육대 2기 5-134번이 된다.

핏발 선 분노도 의리도 인정도

군화발 개머리판에 작살나

제 한몸 추스리지 못해 웃음 한번 없이

깍지 끼고 땅을 기다 부러진 손가락

영하 20도의 땅바닥에서 동상 갈려 진물 흐르는 발바닥

얻어터져 성한 곳 하나 없는 마디마디

화장실에 쪼그려 앉아 벌건 피똥을 싸며

처음으로 소리죽여 흐느끼다

호르라기 집합소리에 벌떡 일어선다

눈보라치는 연병장을 포복하며

원산폭격 쪼그려뛰기 피티체조 선착순

처지면 돌리고 쓰러지면 짓밟히고

꿈틀대면 각목으로 피투성이가 되어

내무반을 들어서면

한강철교 침상위에수류탄 철모깔고구르기

군화발로 조인트 까져 나뒹굴고

빼치카벽에 세워 놓고 주먹질 발길질에

게거품 물고 침몰해 가는

아 여기는 강제수용소인가 생지옥인가

그렁그렁 탱크이빨에 씹히는 꿈에 소스라치면

홍건한 식은땀에 헛소리 신음소리

흐느끼는 소리 이를 앙가는 저주소리

그 속에서도 아직은 살아 있다는 걸 확인하고자

우리는 밤마다 조심스레 가슴을 연다

김형은 체불임금 요구하며 농성중에

사장놈 멱살 흔들다 고발되어 잡혀오고

열다섯 난 송군은 노가다 일나간

어머니 마중길에 불량배로 몰려 끌려오고

딸라빚 밀려 잡혀온 놈

시장 좌판터에서 말다툼하다 잡혀온 놈

술 한잔 하고 고함치다 잡혀온 놈

춤추던 파트너가 고관부인이라 잡혀온 놈

우리는 피로와 아픔 속에서도

미칠 듯한 외로움과 공포를 휘저으며

살아야 한다고 꼭 다시

살아 나가야 한다고

얼어터진 손과 손을 힘없이 맞잡는다

날이 갈수록 야수가 되어

헉헉거리다 탈진하여

마지막 벼랑 끝에 서서

차라리 포근한 죽음을 갈구하며

따스한 속살내음을 그리며

단 한순간만이라도 인간이고자

일어서 울부짖는 사람들은

무자비한 구타 속에 의무실로 실려가고

장파열 뇌진탕 질식사로

하나 둘 죽어 나가

뜬눈으로 가슴 타는 초췌한 여인 앞에

돈 많이 벌어올 아빠를 기다리는 초롱한 아가 앞에

360만원짜리 재 한 상자로 던져진다

민주노조를 몸부림치다

개처럼 끌려온 불순분자 이군은

퉁퉁 부은 다리를 절뚝이며

아버지뻘의 노약한 문노인을 돌봐 주다

야전삽에 찍혀 나가떨어지고

너무한다며 대들던 제강공장 김형도

개머리판에 작살나 앰블런스에 실려 나간다

잔업 끝난 퇴근길에 팔뚝에 새겨진 문신 하나로 잡혀와

가슴 조이며 기다릴 눈매 선선한 동거하던 약혼녀를 자랑하며

꼭 살아 나가야 한다고 울먹이던 심형은

끝내 차디차게 식어 버리고

일제시절 징용도 이보단 덜했다며

손주 같은 군인들에게 얻어맞던 육십고개 송노인도

홧통에 부들부들 뻗어 버리고

아무 죄도 없이 전과자라는 이유로 끌려왔다며

고래고래 악쓰던 사십줄 최씨는

끝내 탈영하여 백골봉에 올라

포위한 군인들과 대치하다가

분노의 폭발음으로 터져 날아가 버린다

악몽 속에 몸부림쳐도 떨치려 해도

온몸을 뒤흔들며 묻을래야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80년의 가을

개처럼 죽어간 자들의

시퍼런 원혼은 지금도 이 땅의 어드메를 떠돌고 있을까

가련한 살붙이와 여인네들은

이 휘황한 거리의 어디쯤에서 노점상으로 ㄳ기며

네온싸인보다 섬뚝한 원한으로 서려 있을까

그 많은 동기생들은

흐린 날이면 욱신대는 뼈마디 주무르며

지금쯤 어디 일터 어느 구석에서

삭아내리고 있을까

허연 칼날을 갈고 있을까

동상에 잘려나간 발가락의 허전함보다

철야 한번 하고 나면 온통 쥐어뜯는

폐차 직전의 내 육신보다 더 뼈저린 지난 세월 속에

진실로 진실로

순화되어야 할 자들은

우리가 아닌 바로 저들임을,

푸르게

퍼렇게

시퍼런 원한으로

깊이깊이 못박혀

화려한 조명으로

똑똑히 밝혀 오는

피투성이 폭력의 천지

힘없는 자들의 철천지 원한

되살아나

부들부들 치떨리는

  80년 그 겨울

  삼청 교육대

 

신고
0 0
생활/밥집

간이 아주아주 진하다..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는곳

내입맛에는 간이 너무 세서 그닥이었다. 티라미슈가 유명하다고 하는데..

티라미슈 먹으려면 양과자점을 가야지.

평점 6/10

신고
0 0
생활/밥집

강남역앞에선 뒷골목에 있는 김밥천국이 최고의 선택이다..

대한민국에서 음식이 최고 맛없는 동네 랭킹을 뽑으면 1,2위를 다툰다.

맛집은 검색조차 하지 말자..

평점 3/10

신고
0 0
생활/밥집

이탈리안과 일본 요리의 퓨전 음식점. 대충 굴튀김..가다랑어..회..이런게 이탈리아요리 포맷으로 나온다.

절대 가서는 안되는 곳.. 평이 극과 극으로 갈리는데.. 주인하고 안면이 있거나..

평론을 쓰는 사람이거나 하면 좋은듯.

일반손님으로는 절대 가면 안되는 가게다.

무슨 일본인 요리평론가가 운영하는 가게라고 하는데, 평론가들이나 지인들에게만 잘하는 듯 하다. 한마디로 마인드가 바람직하지 않다.

신문이나 평론가들에게 좋은 평을 받고, 스스로 판단할 줄 모르는 일반 손님에게는 유명세로 장사하는, 최악의 저질 가게.

요리 서빙 모두 아마추어인 학생들이 한다. 재료의 신선함은 눈을 씻고 봐도 찾아볼 수 없다. 당연히 맛도 수준이하.

요리를 예쁘고 특이하게 연출해서 젊은 아가씨들이 많이 좋아하는 듯 한데.. 

쓰레기같은 식재료로는 뭘 만드나 음식물쓰레기밖에 안 된다는 점을 잊으면 안된다.

 

평점 3/10

신고
2 0
생활/밥집

맛이 없지는 않다...

그러나 먹다보면 음식값이 아깝다.

가격대 성능비가 아쉬운 곳.

 

평점 5.5/10

신고
0 0
생활/밥집

인도음식점을 가면 라씨부터 먹어본다. 

개인적으로 먹어본 최악의 라씨는 강가에서 파는 라씨.

어쨌든 여기보다 고대앞 오샬이 더 맛있다. 하긴 오샬은 왠만한데보다 더 맛있지.

솔직히 말해 유명한 이유를 모르겠는 음식점.

 

점수 5/10

신고
0 0
생활/밥집

토니로마스 뭐먹으러 가는데인지는 다 아시죠?

햄버거 먹고싶은데 돈은 많고 맥도날드가 안보인다면...

 

6/10

신고
0 0
생활/밥집

호텔음식점은 종류를 막론하고 가서는 안된다.

맛은 부페중에 괜찮은 편이나... 가격대 성능비가 진심으로 지옥이다..


그러나 서비스는 짱조음

 

평점 5.5/10

신고
0 0
1 2 3 4 5 6 7 ··· 9
블로그 이미지

린스네 집

고양이와 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