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s
트랜스포머 3
감독 마이클 베이 (2011 / 미국)
출연 샤이아 라보프,로지 헌팅턴-휘틀리
상세보기




이 영화에 대해서 스토리가 좋지 않다는 평이 많습니다.

하지만 제가 볼 때는 전체적인 스토리라인은 뭐, 블록버스터라 감안하면 괜찮은 수준이었습니다.

1편에서 잘 살려내었던, 양산차가 인공지능 로봇으로 변신한다는 컨셉의

트랜스포머가 주는 대리만족의 매력을  제발로 차버린다는 문제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분명 텍스트와 스토리보드로 이루어진 단계에서는 괜찮은 수준의 시나리오였을거라 짐작합니다. 

다만 편집이 스토리를 제대로 말아먹었습니다.


여자주인공을 보여주기 위해 쓸 데 없는 장면을 대폭 늘린데다

CG 연출도 예고편에서 기대한만 못한 점이 많고,

전투씬도 시원하지 않을 뿐더러 남주인공이 나오는 서론부분이 액션씬보다 긴 느낌을 줍니다.

조연들은 왜이리 오래 나오는건지? 

난 오토봇과 디셉티콘을 보러 갔다고.

샤이아 라보프를 보러 간 것이 아니야. 

액션씬은 왜이렇게 멍청한건지?

인간형 로봇들이 나오면 좀 쌈마이스럽게 제대로 격투도 하고 그래야 하는 것 아닙니까?

3편에선 떨어지는 나사랑 조각들 보느라 이놈들이 싸우는지 아닌지도 알 수가 없네요.


여자주인공 엉덩이 1분만 덜보여주고, 쓸데없는 조연들 길게 늘어지는 장면만 나오지 않았어도

더 좋았을 영화인데, 오토봇들의 캐릭터가 나름 살아있던 1편과는 달리 캐릭터가 있는 오토봇은  

옵티머스 프라임과 센티넬밖에 없습니다. 보여줄 시간이 없거든요.

특수부대 비행하는 장면이랑, 석양을 배경으로 슬로우모션으로 걷는 씬이랑 차에서 내리는 씬 보느라 말이죠.


그나마 마지막 부분에는 우유부단한 옵티머스 프라임이 자신을 극복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것이 1분안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갑자기 무슨 싸이코 로봇이 된 것처럼 느껴집니다.

별 궁금하지도 않은 샤이아 라보프의 현실과 이상간의 괴리 갈등 싸이코드라마 보느라

러닝타임의 50%를 할애해야 했는데 말이죠..

하여간 편집이 개판이라 슬펐던 영화입니다. 그래도 캐러비안의 해적 4보다는 재밌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